구례여행

문수사 & 반달곰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제이에게 작성일17-04-21 22:46 조회203회 댓글0건

본문

자동차 35분

 

좌청룡 우백호의 기운이 뚜렷한 구례군 지리산 문수사는 백제성왕 25년 (547년) 연기조사께서 창건하였다.

그 뒤 저자거리에서 불법을 선양한 원효대사, 해동 화엄의 종조가 된 의상법사을 비롯하여 윤필, 서산, 소요, 부유, 사명대사 등 여러 고승 대덕께서 수행정진한 제일의 문수도량이다.

고승 청허당 스님의 젊은 시절 수행처이기도 했는데 이때의 한 고사가 전해져 내려온다.

불법을 깨우치기 위해 용맹정진하던 중 걸승이 찾아와 함께 수행하기를 청했다.

처음에는 식량이 모자라 거절하기도 했지만 노승의 청이 너무 간절해 같이 수행하게 되었다.

밤잠을 자지않고 수행에 전념하던 어느 날 수행하던 노승이 새벽녁에 주장자를 앞산으로 날려 황룡으로 만들더니 그 룡을 타고 안개속으로 사라지는 것이다.

이후 문수사는 깨달음을 얻어 성불하는 수행처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.

임진왜란 때 왜병의 난입으로 일부가 파괴된 뒤 불당을 조성하지 못한채 6.25를 맞아 전소되었고, 그 후 1984년 요사채를 세우고 1988년 옛 대웅전 터에 지금의 고금당선원을 건립하고 진입도로를 완성하여 사찰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으며 문수전, 삼성각, 고봉선원, 방장굴, 설선당 등을 건립, 석축을 쌓고 3층 법당 대웅전(목탑)을 건립하여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.

 

사진출처 : 구례군 문화관광 홈페이지(http://tour.gurye.go.kr/jcms/guryetours/)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